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자료실  > 교통사고/사건/재난 
               
베스트간 버스기사들에게 갑질한 주민 사건 승객입니다... [455] 등록일 : 19.12.13 (금) 10:26 | 조회:167,422 | 추천:2,371
닉네임 : zyzyU
가입일 : 2019/12/13
최종방문 : 2019/12/16
작성글 : 1
댓글수 : 0
드림카는? 미기재
회원계급 : 육군 간호사
랭킹순위 : 441,206
보유마력 : 11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다음 진급(하사 1호봉)까지 990마력 남았습니다.  
보배드림에 등록된 게시물이나 동영상 자료를 뉴스로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보배드림이란 출처를 명기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추가 글

오늘 아침 출근할 때 까지는 저기 아파트 안들렸는데,
위에서 뭐라고 했나보네요...

http://m.bobaedream.co.kr/board/bbs_view/strange/3354562

다시 운행이라니.

http://www.buspia.co.kr/subpage/cus/cusCen.php

들어가서 민원 넣었습니다. 기사님 힘내세요!!

처음 이 사태를 알려주신 분의 글입니다.
https://m.bobaedream.co.kr/board/bbs_view/best/269816/2/4


경기 광주 2번 시내버스 관련글이 올라온 것을 보다가,
기사님에 대해 '선즙필승이네' 같은 댓글을 본 뒤 이건 아니다 싶어서 글을 씁니다.


저는 버스가 회차하는 곳과 아주 가까운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도평리에서 버스를 탔습니다. (늘 타는 곳입니다)

사실 그 때, 차가 정말 막혀서 버스가 회차는 제대로 했는데 아예 바로 다음 정거장까지도 기어서 오는 수준이었습니다.
카카오맵 어플로 버스가 어디있는지 수시로 확인했는데 정말 천천히 왔습니다.

근데 그럴 수 밖에 없었던게, 제 눈앞에서도 실제로 차가 몇대씩밖에 못 빠져나갔습니다.
거기 사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일단 이 조그마한 동네에 쓸데없이 신호등이 매우 많으며 그 신호체계는 연속적으로 초록불이 이어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아파트에서는 계속 차가 쏟아져 나오니, 차가 엄청나게 막히죠.

실제로 그 제가 탄 정류장에서 마을 입구의 큰길까지 걸어가게되면 10분정도의 거리인데,
그 날은 차가 심하게 막혀서 차로 5분거리인 곳이 20~30분 정도 걸려서 겨우 빠져나오게 됐습니다. (종종 이래요)

도평리 쪽 마지막 아파트에서 승객을 태우고 문제의 쌍령,현X아파트까지 갔는데,
(다른 글에도 나와있다시피 그 아파트만을 위해 버스가 들어가는지라 거기는 차가 전혀 막히지 않습니다.)
본인들 눈에는 차가 안막히는데 버스가 기어오니 불만이 터졌겠죠.

타는 승객들이, 버스에 올라서면서 족족 불평불만을 하더군요.
그러다가 그 문제의 '남성 승객'이 발언을 세게 했습니다.
(저는 버스 뒤쪽에 있어서 얼굴을 못봤는데, 목소리가 젊어서 20~30대 사람인 줄 알았네요. 아저씨인지는 몰랐습니다)

이렇게 늦으면 어떡하냐, 30분이나 늦냐 등등 말하다가 신고하겠다고 협박했습니다.
여기사분 나이도 40대 중후반은 되보이셨는데, 꽤 놀라셨을겁니다.

아무튼 그렇게 크게 뭐라고 한 다음에 계속 궁시렁거리더군요.
뒤라서 정확히 뭐라고 하는지는 안들리는데, 욕같은 느낌이나서 '욕 하고 있나..?' 했습니다.
(다른 글 보니 병X, 늦게 오고 난리라고 진짜로 욕했더군요)

여기사분이 이제 억울하고 서러웠는지 차를 잠시 세우셨습니다. (그곳이 지금 버스 정차를 하지 않겠다고 한 곳)
그리고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차가 막혀서 늦었다고 말씀하셨죠. 그랬더니 그 뒤 그 문제의 승객이 하는 말이 가관이더군요.

"그래서, 어쩌라고?? 내가 공짜로 타?!?! 돈 내고 타잖아!!!"
(중간에 존댓말을 했는지 반말을 했는지는 가물가물합니다. 제가 느낀 기억으로는 말투가 강했고, 소리가 컸으며 기분이 굉장히 나쁜 어조였다 정도)

저렇게 소리를 지르더군요.
그래서 울먹이던 목소리의 여기사님이 결국 울음을 터트리게 되었습니다.

근데 그렇게 우느라 버스 출발을 못하니, 그 남승객이 또 소리를 질렀죠.

"아 운전하라고!!!!"

운전할 정신이 있겠습니까...? 바로 옆에 탄 남자가 소리지르고 윽박지르는데?
계속 기사분이 울고 있으니, 그 남자승객이 핸드폰을 꺼내서 버스 회사에 전화 하더군요.

"여기 버스 기사가 운전을 안해요. 늦어서 잠깐 뭐라고 한거 밖에 없어요. 시비조 아니었습니다. 이거 문제 아니에요?"

그게 시비조가 아니면, 대한민국에서 다툼은 절대 안일어날 것 같네요.
어휴.

기사분 우는데 그 옆에서 통화 마친 남자 승객이 문열어 달라고 하더군요.
내려서 다른 버스타겠다고 화내면서.

이제 또 버스 기사분이 울면서, 버스 문도 안열어주고 갑자기 멈췄으니 다른 승객들도 화가나서
출발하라고 소리지르고, 지금 뭐하는거냐고 소리지르고 난리가 났죠.

그래도 그 중 한 아주머니가,
"우리 다 기사님 나쁘게 생각하는거 아니다. 차가 막혀서 늦은 것을 아니 진정하시고 운전 해주세요."

라고 말씀 하시긴 하셨는데, 그래도 기사님이 진정되지는 않으셨습니다.
기사님이,

"제가 손이.. 손이 떨려서... 운전을 못하겠어요."

울면서 말씀하시는데 거기에 다른 분들 화내면서 문열라고 소리치셨고 결국 버스 문이 열리고 다들 내렸습니다.





이게 그 2번 버스의 전부입니다.



그런데 내리고 나서,
아빠한테 전화 걸면서 하소연 하던 여학생.
앞뒤 다 잘라먹고 버스가 다짜고짜 멈춰서 짜증난다고 투정부리셨죠.
(그런데 그 아버지분이, 애초에 일찍 나가지 왜 딱맞춰 나갔냐고 뭐라 하신 것 같더군여 ㅋㅋㅋ 잘하셨습니다.)

할머님들,
버스 몰면 이 소리, 저 소리 듣고 하는거지 별걸로 다 운다고 유난이라고 하셨죠?

아주머님들,
이 시간에 차 멈추면 어떡하라는거냐고 화내고 짜증내시며 내리셨죠?

그리고 옮겨 탄 버스에서,
새로운 남성 버스 기사님이 뭘 들으셨는지 모르겠는데 약간 멍하셔서 학생들 내리는 버스 정류장을 살짝 지나니까

"요즘 버스 기사들은 정신상태가 무장이 안되어있어 어!!!"
하면서 소리지른 아저씨 있으셨죠?


지하철 역 내리니,
친구랑 쌍욕하면서 "미친X이 갑자기 울고 지X이야." 하면서 여고생들 지나간거 기억합니다.



저는 이 문제가 단순히 그 한 아저씨의 난리로 시작된게 아니라고 봅니다.

평소에도 늘 그 아파트는 문제가 많았습니다.

그 아파트만을 위해 들어가야하는 급한 경사의 오르막길 도로에, 초등학교도 근처에 있어서 키 작은 학생들이 바글거리고
버스가 유일하게 유턴할 수 있는 곳에 툭하면 주민들이 차로 갑자기 지나가고 막고.

눈이 너무 많이와서, 폭우가 쏟아져서 겨우 도착하면 왜 늦었냐고 문이 열리기 무섭게 타면서 모두 다 짜증내셨죠?
유독 그 아파트에서 타는 분들이 화가 많으신건지 거기가 항상 불평불만이 많았습니다.


저는 그렇기에 이 버스 회사의 대응이 충분하며,
앞으로도 그 위험한 곳에 버스가 들어갈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힘들게 들어가서 위험감수하고 유턴해가며 태워서 얻는거라고는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욕, 짜증밖에 없습니다.

그렇기에 버스 기사분들의 의지를 존중하며,
아무것도 모르면서 '선즙필승'이라고 하신분은 스스로 반성하길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zyzyU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허경영 근황...
2 억울하게 초3딸이 하늘나라에 갔어요! 도와주세요
3 인테리어 사기꾼 응징기 (3) 재반격
4 기숙사 비운 사이에 CPU 바꾼 룸메
5 랩퍼 기리보이 근황
6 젊은 보수 레전드
7 네팔 교사 실종사고 현재까지 정리(팩트가 자주 바껴 헷갈림)
8 쪽바리 근황
9 양심없는 설리 아버지
10 일본불매 천안입장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반전의 반전 아주대병원클라스 ㅎㄷㄷㄷ
2 친구 잘못 사귐류 1위..
3 배우 공형진 근황
4 병원장이...이국종에게...쌍욕박은...이유...jpg
5 [혐] 해외에서 논란인 유튜버
6 롯데리아 갑질 폭행사건 좋은 소식이 들어왔네요
7 나이 40넘어서 모든것을 다 잃어버렸습니다.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