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자료실  > 교통사고/사건/재난 
               
응급환자를 태운 응급차와 고의사고?블박 대화내용 [298] 등록일 : 20.07.02 (목) 11:57 | 조회:59,390 | 추천:1,388
닉네임 : 달나라꼬마
가입일 : 2012/07/18
최종방문 : 2020/08/12
작성글 : 7
댓글수 : 110
드림카는? 폭스바겐 cc
회원계급 : 육군 하사 3호봉
랭킹순위 : 31,225
보유마력 : 1,611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다음 진급(중사 1호봉)까지 290마력 남았습니다.  
보배드림에 등록된 게시물이나 동영상 자료를 뉴스로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보배드림이란 출처를 명기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StartFragment

 https://youtu.be/c6PmcHa1jtY

↑ 클릭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 사거리에서 있었던 일 입니다.

당시 응급차를 못가게 막아세워며 실갱이 하는 내용 블박영상이지만 소리만 들리내요~

택시기사의 블박영상은 더 과관이지만 경찰에서 못준다고 합니다.

퍼온 영상입니다.

아래 글은 돌아가신 고인의 아드님이 쓰신 글입니다.


 그간 어머님께서는 암 선고를 받고 투병하시며 회복되었다가 다시 아프셨다가를 반복하며 어언 수년간을 싸워 오셨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아플때마다 급히 응급실을 찾으면 금방 다시 좋아지시고 하시기를 여러번 그때마다 온식구들은 가슴을 쓸어 내리며 어머님 회복에 감사하며 살아왔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하지만

202068일 월요일 오후 315

[if !supportEmptyParas] [endif]

그날따라 평소와는 다르게 어머님의 호흡이 너무 옅고 심한통증을 호소하시어 응급실을 예약하고 응급실로 급히 모셔야 했기에 응급차를 불러 이동하기로 하였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처와 아버지와 동승하여 응급차로 어머님을 모시고 가고 있는 도중 2차선에서 1차선으로 차선 변경을 하다 영업용 택시와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응급차 기사분은 신속하게 차에서 내려 택시 기사에게 사경을 헤메는 위급 환자를 급히 응급실로 이송중에 있으니 응급실에 먼저 모셔드리고 사건을 해결해 드리겠습니다"라고 하였지만

야속하게도 택시기사는 막무가내 막아서며 위급환자 맞냐며 응급환자처럼 보이지도 않는다 환자 죽으면 내가 손에 장을 지진다 죽으면 책임지겠다라고 말하며 응급차 문을 열어제끼고 얼굴이 사색이 되어 신음하시는 어머님 얼굴을 사진을 찍고 응급환자 아닌거 같다는둥의 망언을 하며 응급차에 올라타 응급차가 이동하지 못하도록 막아세우며 위중환자가 있으니 보내달라고 애원하는 저의 처와 아버지의 말도 아랑곧 하지않고 15~20분가량 내리쬐는 때앙볓에 어머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되면서 어머님의 눈동자가 뒤로 뒤집히시고 급기야 하혈까지 하시면서 상황이 걷잡을수 없도록 되어버렸던 것입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한참후에야 119 구급차가 도착하여 어머님을 옴겨 태우고 병원으로 향하였지만 이미 골든타임을 놓쳐버린 탓인지 어머님은 고통 속에서 매우 신음하시다가 돌아 가셨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저와 저의처, 그리고 돌아가신 어머님의 배우자이신 저의 아버지...

[if !supportEmptyParas] [endif]

수년간 병마와 싸우면서도 누구하나 소홀함없이 어머님 간호에 집중하며 곧 병마를 딛고 일어서리라는 희망으로 간호해왔던 우리식구들은 세상을 잃어버린양 하늘이 무너져 내리고 그 허망함은 이루 말을 할 수가 없을정도로 원통합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지금도 그당시의 일을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고 조금만 빨리 병원에 도착했으면 어머님은 아직도 우리 식구 곁에 머물며 우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시고 계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눈물로 몇날 몇일을 보내고 있으며 아버지는 평생의 동반자를 먼저 보냈다는 생각에 식음을 전폐 하시며 지내고 계셔서 또한번의 불행이 오지않을까 매우 걱정이 됩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jT0fT

↑↑↑↑↑↑↑↑↑↑↑↑↑↑ 고인의 아들이 올린 국민청원 입니다 이슈화되게 도와주십시요.


모두가 볼수 있도록 베스트 한번 올려주세요~ ㅊㅊ 감사 



 
달나라꼬마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남편의 과도한 성욕이 힘든 부인
2 96만원 월급 노동자 근황
3 미국한테 가불기 걸린 중국.jpg
4 종부세 핵폭탄 투하 결과ㅋㅋㅋㅋ
5 신원 확인된 두 영웅
6 한식 독학하는 핀란드녀.jpg
7 홍콩 근황.jpg
8 춘천 수초섬 참사, 여직원의 지시있었다.
9 "야 한국 의료붕괴라며?".jpg
10 제주 카니발사건 합의했네요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아줌마~ 쇼하는거 너무 티나... 장화가 빤짝이네?
2 정말 답없는 오피녀....
3 고양시 난리 났네요
4 섹파가 서운한 유부녀
5 스트레이트 내용 충격이네요
6 정신나간 왜구녀
7 조선족의 정체성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07995)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 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