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남편이 동창들과 2대2 로 1박을 갔어요(후) [665] 등록일 : 21.04.09 (금) 19:40 | 조회:194,310 | 추천:1,804
닉네임 : 땡수니
가입일 : 2019/06/07
최종방문 : 2021/04/09
작성글 : 1
댓글수 : 17
드림카는? 미기재
회원계급 : 육군 하사 1호봉
랭킹순위 : 39,302
보유마력 : 1,288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다음 진급(하사 2호봉)까지 13마력 남았습니다.  

여기는 언젠가는 볼거 같아

이곳에 남겨봅니다

 

동창들과 2대2로 놀러 가는걸 

우연히 내용을 알게 됐고

남편은 못믿겠으면 따라 오라고 

했습니다만

제가 따라 가지 않겠다고 했어요

(저는 한번도 본적도 없는 동창입니다

그간 모임에 잘 보내주었고요..)

 

대신

저도  남자친구 만들어서 

그렇게 해도 되냐 되물었고

남편은 그러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제 세상이 무너졌어요)

 

여기까지가 남편과 마지막 그일에

대한 대화였어요..

 

제가 따라 갈까 싶어 날짜를 변경 한건지

아니면 그냥 변경된건지

묵기로 했던 펜션도 바뀌고

날짜도 바뀌어  말도 없이 오늘 출발 했네요

 

저 남편과 나이차이가 많아요

20대때는 애들 거의 혼자 키웠고

30대때는 시아버지 병간호 하며 5년을 보냈습니다

40대 이제 애들도 크고 시아버지도 요양원에

모시고 좀 여유로워 지나 싶었는데

집에서 논다고 돈으로 무시하기 시작하더니

결국 이리 되는 군요..

 

저 남편 기죽을까봐

돈 많이 벌라고 잔소리 한적 없고

남하고 비교한 적도 없어요..

 

사랑해줬고 ..아꼈습니다

 

남편이 얼마 버는지도 모르고

주는 카드로 제가 틈틈이 번돈으로 

생활하였고 그 금액또한 100이 넘은 적이 없어요.

 

구구절절 쓰다보면 끝이 없겠지만

스스로 그사람에게 최선을 다했어요

남편과 섹스리스도  아니었고

남편 입으로 만족한다 하였습니다

 

그런데 뭐가 문제가 되었는지..

일이 이렇게 진행되네요

뭐가 문제 였을까요?

저 안뚱뚱하고 외모도 괜찮은 편입니다

 

 

너무 너무 잘해주고 아껴준게 문제 였을까요?

늘 불합리함을 느끼면서도

가족이고 내편이니 제가 참았던게 원인이 됐을까요?

 

그래 잘됐다

나도 이제 내 인생 살아 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어요

그런데 왜 이렇게 지옥인지 모르겠습니다

제 마음이 이렇게 무너질지 저도 몰랐어요

그냥 너무 아프네요

 

글쓰는 와중에 전화가 오네요

즐거운 목소리로..아무렇지 않게..

저는 울고 있는데...

울고 있는 제 목소리는 관심도 없나 봅니다 

용건만 말하고 끊네요  ㅎㅎㅎ;;;

 

 

너무 너무 제인생이 불쌍해서 견딜수가 없어요..

남자들은 이해하시나요?

저는 보살도 아니고 자존심도 강한 사람인데

이제 어떻게 그사람을 봐야 할지

감당할수 있을지..  견딜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4월11일..기념한적 별로 없는

결혼기념일이예요.. 하....

그래서 약간 양심에 찔려서 하루 앞당겨

갔을까요?ㅎ

 

 

그리고 저 간줄도 몰랐습니다

몰래 갔어요!!

왜 제가 보내준걸로 오해하시는지..

그냥 말없이 슥 아무일 없이 출근하듯이

나갔어요  ..

 

 

후) 집에 오자마자 화장실 가길래 

이글 링크 보내줬고  남편이 봤습니다

저에게 가지가지 한다고 한마디 하고

묵묵부답..

그리고 남편이 제게 했던 말들은

내가 언제  펜션을 바꾸고 날짜를 속였냐

내가 아는 날짜는 10일이였고

9일도 난 당신입으로 들은 적이 없다 했고

또 말을 안하네요

 

갈때 나한테 말하고 갔냐 했더니

아니 그러고 입꾹

 

당신 동창들 배우자들은 2대2로 

간거 아냐

한심하게 보더니 또 입꾹

왜 날 이렇게 무시하냐

그런적 없다 입꾹

 

도저히 대화가 안될거 같아 

 

졸혼 .쇼윈도.이혼 셋중에 고르라고 했습니다

법무사 가서 공증받고 하자 했더니 입꾹

다그치니 생각해 보겠답니다

 

오늘중으로 답변 달라고 했더니. 입꾹

 

그래서 마지막으로 당신이 잘못했다는

생각 안드냐 했더니

잘못한게 아니랍니다 

앞으로 계속  상의없이 그러겠다는거고

이해시키고 설득보다는 알아서 행동하겠다는

얘기겠죠..

 

20분거리 펜션가면서 실컷 놀구

제게 데릴러 오라고 할수도 있었는데

안한 이유 .. 대리해서 올수도 있는거리

제가 남편에게 이유를 물었더니 입꾹입니다

 

진짜 기분드럽네요

 

이제 부부로서는 끝난거 같아요

 

 

 

 

 

 

 


 
땡수니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메갈의 선두주자 방송에서 퇴출시킵시다.
2 겁도 없이 람보르기니에 꼬라박은 잼민이
3 경북 경주 지금 난리났음~~
4 풋살팀 제천 FS 선수들의 정체
5 새벽에 급발진한 알바생
6 제 사건이 기사가 나왔습니다!!
7 미스터 션샤인 끝나고도 고깃집 알바 했다는 배우 (스압
8 gs25 최신 근황
9 현재 엄청난 논란중인 풋살리그 폭행 사건.. 그날 경기 파울모음
10 오늘자 비트코인 자살 소동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이고급차 때문에 아침마다 천불나네요.
2 남산 돈까스 중립기어 풀렸음
3 (분노주의) 대전 모 아파트 선넘은 벤츠녀
4 故정민군 아버지도 대단한 듯
5 병진이형 나가있어.. 반전의 반전
6 여중생 동반자살
7 생을 마감하려 합니다....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07995)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 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