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자료실  > 엽기/유머자료실 
               
본인들이 천룡인 인줄 아는 걸그룹.jpg [134] 등록일 : 19.07.20 (토) 15:40 | 조회:79,636 | 추천:670
닉네임 : 맛있는기무치
가입일 : 2017/06/22
최종방문 : 2019/08/19
작성글 : 52
댓글수 : 11
드림카는? 미기재
회원계급 : 육군 상사 1호봉
랭킹순위 : 16,407
보유마력 : 3,292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다음 진급(상사 2호봉)까지 309마력 남았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마이데일리 = 인천 한혁승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패션 컬렉션 일정을 마치고 파리에서 입국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입국장 입구가 블랙핑크 팬과 매니저 경호가 섞여 막혀있다. 
현장엔 많은 블랙핑크 팬들이 카메라를 들고 리사의 입국을 기다렸다. 그런데 입국장 가이드 라인 안으로 리사의 매니저와 경호 그리고 팬들로 길이 막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리사를 기다리는 팬과 관계자 사이로 어렵게 짐 카트를 몰고 나서는 공항 이용객. 
그 시간 여러 나라에서 입국한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까지도 영문도 모른 채 입국장을 막고 선 팬과 매니저와 경호원들을 피해 힘겹게 짐을 끌고 통로를 빠져나갔다. 

그래서 취재진임을 밝히고 블랙핑크 리사를 경호하기 위해 현장에 있던 사설 경호원과 매니저에게 팬들이 가이드라인 안까지 들어와 입구를 막고 있어 복잡하고 공항 이용객도 불편하니 통로 가이드 밖으로 좀 안내해 달라고 요청을 했다. 매니저는 블랙핑크 팬인지 아닌지도 모르는데 할 수 없다는 답변이었다. 그 시간 그 많은 연예 취재진과 카메라를 든 팬들이 누구를 기다리고 있었는지 묻고 싶었지만 참고 다시 매니저에게 "그럼 카메라를 들고 입국장 입구를 막고 있는 사람들이 블랙핑크를 찍기 위해 온 팬인지는 제가 직접 확인하겠다. 리사 팬인지 확인되면 통제해 달라"라고 했다. 하지만 조금 전 태도와 달랐다. 혹시나 블랙 핑크의 팬이 아니라서 통제 못하겠다는 태도에서 매니저 답변은 "본인이 직접 하세요"였다. 애초부터 통제할 생각이 없었다. 리사만 경호해 가면 그들의 임무는 끝인 거였다. 

물론 그들의 잘못은 없다. 하지만 그 현장에 소속 아티스트를 보기 위한 팬들이 몰렸고, 그곳이 콘서트장이 아닌 공항이었다. 아티스트를 모르는 일반 이용객들이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이었고 취재진은 충분히 설명을 했다. 하지만 그들의 선택은 소속 아티스트만을 경호하기 위해 입국장 입구를 함께 막아서 이용객들을 불편하게 했다. 

같은 장소 1시간 뒤 JYP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가 입국을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경호원들이 입국장 가이드 라인 양쪽에 서서 트와이스 팬들을 통제하고 팬들도 경호원의 통제에 따라 공항 이용객에게 불편을 주지 않고 트와이스를 기다리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트와이스 멤버들이 경호원이 통제한 입국장으로 나오고 팬들은 가이드 라인 밖에서 아티스트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트와이스는 멤버가 많았고 그만큼 경호원들이 많았다. 그래서 어쩌면 통제가 쉬웠을 수도 있다. 트와이스가 입국 하기 30분 전 다른 입국장 통로로 배우 이민호가 입국을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이민호 귀국 전 홀로 현장을 통제한 매니저. 이민호는 대만에 경호원과 함께 귀국해 입국장에는 매니저 혼자 이민호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민호가 입국하기 전 취재진과 소통을 하고 홀로 직접 현장을 정리했고 팬들도 따랐다.  

공항을 취재하는 사진기자들이 지키는 룰이 있다. 국내 연예인들은 출국 시엔 공항 밖에서만 취재를 한다. 입국 땐 포토라인에서만 취재를 하고 아티스트를 따라붙지 않는다. 물론 사회적 이슈나 취재의 중요도에 따라 그 예외를 두고 있다. 이러한 룰은 공항을 이용하는 이용객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다. 

소속 연예인이 공항을 이용할 때 그 인기에 팬들의 안전과 일반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예상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소속사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안전 통제에 개입했으면 한다. 그 이유는 앞서 두 사례를 보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그저 yg가 yg 했을뿐 

 

참고로 블랙핑크는 작년에도 이런 논란이 있었음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어디 연예인님 지나가시는데 일반인이 길을 막나~!!  



 
맛있는기무치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일본녀 폭행남 잡았다!
2 뉴트리아 잡아서 1억원 번 사람
3 서울 XX동 배송하는데 짜증나네요
4 제 친구의 절친이 고유정 현 남편입니다.
5 오바마 이짤로 한국을 배척함
6 다들 휴가 어디로 다녀오셨나요? [러시아 바이칼호수 캠핑기]
7 일본산 바닥재 고집하는 기업 한샘 국산화 계획없어!!!
8 도우미 술접대 유흥주점에서 월세 챙긴 나경원, 13억 시세 차익 올렸다.
9 그알에 나오는 쪽빠리 유투버 누군지 아시나요?
10 호주 교민 자식의 일본 친구 이야기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속보] 주말 홋카이도 행 여객기 승객 수 현황.. 거참...
2 (펌) 부산항 뻗치기 돌입
3 정말 슬프고 자존심 상하네요...
4 일본 앞으로 더 좆됐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충전충 무개념 여자ㅡㅡ
6 미스트롯 전국투어 목포 공연 VIP석 논란
7 젊은 여자를 강간 안하면 남자가 아니지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