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자료실  > 엽기/유머자료실 
               
형님들.. 와이프가 바람을 폈네요.... [290] 등록일 : 20.10.01 (목) 06:47 | 조회:155,535 | 추천:985
닉네임 : 쓰랄동생쒸부랄
가입일 : 2014/07/20
최종방문 : 2020/10/15
작성글 : 1
댓글수 : 12
드림카는? 미기재
회원계급 : 육군 병장
랭킹순위 : 47,767
보유마력 : 835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다음 진급(하사 1호봉)까지 166마력 남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눈팅만 15년하다가...

남들 와이프 바람폈다는 이야기만 글로보다

제가 이런글을 적게될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네요...

지금 정신상태가 말이 아니여서 오타나 문장이 안맞는건

양해 부탁드립니다..ㅠ 글이 좀 기내요...ㅠ

올해 34살 되는 사람입니다.. 와이프와 결혼한지가..

11년차 되었네요..

우리 부부는 흔히 사고처서 결혼한 케이스 입니다

저 24 와이프 21살에 사고쳐서 혼전임신으로 결혼했구요..

땡전한푼 남도움 하나없이 그래 잘살아 보자 하며...

열심히 살려고 노력헀죠..

둘다 나이가 너무 어려서 시작하다 보니

처음에는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우울증도 심하게 와서 자살을 하네마네 하며 살았던 적도 있구요

아무것도 모를때라 대출받을지도 몰라 말이 2금융이지 사금융 대출 받아서 원룸부터 시작했더랫죠..

힘들었지만 공장 2교대부터 시작해서 어찌어찌 빚 갚아 나가고

신혼부부 전세임대 되어서 오래된 구축 아파트지만 그곳에서 6년을 살았죠.. 겨울에는 결로가 심해 곰팡이 피고.. 외풍도 심해서 보일러를 아무리 틀어도 코끝이 시려오고.. 그래도 아둥바둥 둘이 열심히 살았습니다.. 운이 좋은 건지.. 나쁜건지 임신은 왜이렇게 잘되는지.. 조심하다 한번으로 둘째도 가지구요..

힘들어도 열심히 살았다 자부할수 있을만큼 직장생활 열심히 하며 살아왔습니다..

부부사이는 좋았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괜찮았다 생각하는데

항상 제가 졌거든요.. 와이프를 이겨본 적이 없었습니다 사소한 다툼에도 항상 나중이 보면 와이프 잘못이나 내가 미안하다 먼저 말꺼내고.. 참.. 어떻게 보면 병신처럼 살았네요..

그래도 저는 그게 남자라면 이여자를 사랑한다면 당연하다

생각하고 행동했구요 그렇게 쭉 살아왔습니다..

약 5년간 다닌 직장이 사정으로 힘들어지자 권고사직으로 나오게 되며.. 운이 좋게 더 좋은직장에 취직해서 물론 여기도 2교대 였지만 페이는 연봉 6천정도 되는 나름 괜찮았다 할수 있을정도가 되어 신혼부부전세임대는 소득초과로 어쩔수 없이 전세집 구해서 나왔죠.. 그래도 더 좋은 집으로 이사가게 되어 좋았네요

그러다 중간에 또한번 임신해서 애가 셋이나 됫드랬죠..

사건은 최근입니다..

10년 넘게 살면서 싸운 횟수로만 보면 10번이 채 안될정도로 아무 이상없이 살아왔다 생각했는데...

와이프는 아니였나봐요.. 이른나이에 아무것도 못해보고 결혼해서 고생만 하고 애들도 일찍 얼집보내고 맞벌이 꾸준하게 해준 고마운 사람이었는데 이번달에 좀 크게 싸웠습니다 잘 다니던 직장 그만두고 사업해보겠다며 저는 자그마한 매장 하나를 혼자서 하게 되었고 수입또한 좀더 늘었습니다.. 일하면서 현금받았던 돈을 조금씩 모아 약 250만원 가량을 집에 보관중이었는데.. 와이프가 이번에 새롭게 매장을 하게되며 거기에 들어가는 돈 또한 제가 다 마련했드랬죠.. 근데 매장 인테리어 비용이 추가적으로 200만원가량 필요했는데 제가 조금씩 모아논 돈을 홀라당 다가져가서 썼드라고요.. 저에겐 말한마디 없이요...

살면서 처음으로 화를 많이 냈습니다.. 

와이프 당연히 삐지더라구요..

말도 섞는듯 마는듯 2주정도를 보내다.. 아.. 내가 그냥 또 슬쩍 미안하다 해야겠다 마음을 먹었으나.. 사람이 촉이라는게 있잖아요.. 우연히 와이프 가방을 뒤지고 영수증 하나가 나오더라구요..

타지역 라라코스트에서 밥을 먹었는데 혼자먹을 양이 아니고 날짜 또한 일하고 있을 시간이 찍혀있드랫죠..

아닐거야 라고 생각하다가도 의심이 꼬리를 무니 블랙박스 한번 보고 아니면 이런 생각자체를 접자 라고 마음먹고 와이프 차 블박을 뒤졌는데.. 초기화가 되어 있네요.. 집 주차장에 도착해서 차 시동이 걸려있는 상태로 10분가량 영상만 남아있었죠..

이때 의심이 확신이 되어 집에 들어가 와이프 자고있는데 핸드폰을 뒤졌더니.. 카톡이나 사진은 모두 사라져 있고 이것저것 막 뒤지다 밴드가 나오네요.. 들어갔습니다.. 3040 썸 7080은밀썸 뭐 이런 밴드가 바로 나오네요.. 들어가 보니 프사부터 딴남자와 사이좋게 찍은 사진으로 이쁘게도 올려놨네요..

27일이 영수증이었는데.. 그날도 만난듯 하고 대화 채팅이 남아있어서 보니 중매쟁이와 대화한글 상간남이랑 대화한 글이 남아있고 만남은 9월 초부터 이어진듯 합니다..

저는 지금생각해보니 병신이네요 그래도 아이들 생각해서 그리고 아직도 와이프가 좋아서.. 와이프 깨워서 대화를 했습니다 솔찍히 말해보라고.. 자기도 눈치가 있는지 빙빙 돌려가며 말하며 핑계와 자기합리화를 하더군요.. 그려면서 3,4년 전부터 내가 자기를 정말 사랑해주고 그런건 알겠는데 내가 진짜로 이사람을 사랑하나 라는 의심이 조금씩 들기 시작했답니다..

결론은 6월달쯤 직장 상사와 썸 아닌 썸을 탔었고 그때의 휴유증으로 만남을 찾아서 지금의 상간남을 만났다네요..

뭐 다 믿지는 않지만 관계는 하지 않았다 그냥 정신적인 그런거였다 라고 말은 하지만.. 저는 육체도 물론 중요하지만 정신적인건 빼박이라 생각은 합니다..

심적으로는 이혼.. 하고싶고 말은쉽죠... 하지만 애들 초등학생에 막내가 2살.. 내 아이들 눈에 밟힙니다.. 머리는 이혼이라 생각하는데.. 가슴이.. 이걸 막네요.. 웃긴건 아직도 그런 와이프를 아직 사랑하고 용서할 수 있을듯 하다는 것입니다...

하아... 맘같아선 이혼하고 잘살아서 멋지게 복수하고 싶은데... 이게 답이 쉽게 안나오네요.. 일단 나는 결정을 안할테니 니가 생각해보고 나에게 답을 주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은 했습니다만.... 술은 일절 안하다 보니.. 10년을 넘게 피운 담배를 6년을 끊고  담배를 다시 입에 물게되네요...

하아 요즘 일이 너무 힘들어 10키로가 넘게 빠졋는데.. 지금 3일간 아무것도 입에 대지 못하고 있네요.. 먹으면 다토하고.. 나쁜생각도 막 들고..

형님들 저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요..?

주저리 넉두리 할때가 없어 그나마 보배에 하소연 해봅니다...

추석... 잘 보내세요.......

 

 

------------------------

 

안녕하세요 형님들 댓글 많이 달아주셔서 도움이 됩니다..

일일이 댓글 달아드려야 도리이나 많은댓글에 이렇게 나마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남겨주신 댓글들은 모두 정독 하였으며 일단 밴드 홍보 이런건 일절 없으며... 양쪽말.. 중요하죠 보배라면 중요하지만.. 이미 와이프와 대화하면서 녹음 진행했고 스스로 바람핀걸 인정했으며 저에게 잘못이 없다는 것 또한 인정을 한 상태입니다.. 오늘 아침에 본가 찾아뵙기전에 대화를 좀더 했습니다.. 상간남 연락처 알려달라하니 곳죽어도 안알려 주더군요.. 솔찍히 미안하다 잘못했다라는 말이 처음 대화때 나왓다면 제 속이 썩어 문드러져도 다시 시작해 보려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말은 일절없고 상간남 번호 안알려 주는거에서 저는 그냥 이사람 보호하려ㅜ한다는 생각밖에 안들고 오히려 내가 죽겠다 조용히 사라지겠다 이런식으로 협박을 하더군요... 그때 마음 정했습니다 그냥 이혼하는 쪽으로요 어떻게 해서든 상간남과 이사람 죗값 치르게끔 노력할 것입니다... 가진 증거자료라곤 같이 껴안고 있는 사진 몇장과 대화내용 약간 블박은 지웠으나 메모리를 바로 빼서 복구 예정이구요 핸드폰도 뺏어서 복구하고 싶지만 그쪽으로는 방법이나 지식이 없어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일단 다음주에 변호사쪽 상담해보고 최대한적으로 제가 보상받을 수 있는만큼 해보려 합니다.. 다시한번 댓글 감사드리구요 이번일이 어느정도 정리가 된다면 후기는 무조건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도움이 될수 있는 방법이 있으시다면 쪽지나 댓글로 남겨주시면 참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쓰랄동생쒸부랄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장성 진급후 관용차가 나왔습니다.
2 헬스장 근황.jpg
3 도움이 필요합니다ㅜㅜ
4 야 아이오닉 타뱅 개새기야 전기차 동호회 가입했다
5 히든싱어 출연한 장범준 팬서비스 수준..
6 묘원지기 입니다. 절대타협없습니다.화력지원 부탁합니다.
7 조선족이 틱톡에 올린 영상
8 아름다운 사진
9 길거리 캐스팅 레전드
10 ...여사원이 결혼 때 사장에게 받은 축의금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휠파손 작성자 입니다.(16시5분)
2 휠파손 작성자 입니다.(18시 17분)
3 휠파손 작성자 입니다.(11시47분)
4 어느 자전거 동호회의 개척정신
5 ■■■ 타이어은행 평생 안가실분만 보세요
6 데프콘 도난당한 자전거
7 광주성지에서 작업하신분 또 나오심 ㄷ ㄷ ㄷ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07995)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 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