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등록 매물관리 고객센터 전체메뉴보기
홈 > 자료실  > 엽기/유머자료실 
               
10년간 딸을 성폭행한 아빠의 카톡 jpg [412] 등록일 : 21.04.05 (월) 18:35 | 조회:201,388 | 추천:2,052
닉네임 : 푸른거북이
가입일 : 2005/01/28
최종방문 : 2021/04/24
작성글 : 5,694
댓글수 : 1805
드림카는? 허머
회원계급 : 육군 원수
랭킹순위 : 67
보유마력 : 387,532 마력
오늘랭킹 : 전체순위 -    방문순위 -    게시글순위 -    댓글순위 -
현재 최고 계급입니다.  

펌) 이종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기 아내에게 폭력 휘두르고 강제 성매매.

딸은 중3 때 처음 당했는데 엄마한테 말을 못한 이유는

엄마가 힘들게 사는 거 알고있으니 짐 되기 싫어서 자기가 짊어지고 간 거..

그러다 결국 폭로한 이유는 초등학교 저학년인 동생한테까지 손대기 시작하는 거 보고 경찰에 고소함.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아버지는 구치소에 수감됐지만 딸에게 선처의 편지를 보내며 압박을 이어갔다. 박 씨는 "남과도 합의하는데 그래도 우리는 가족이잖니. 아빠가 벌을 많이 받아야 좋은 건 아니잖느냐"라며 뻔뻔하게 선처를 요구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특히 박 씨는 딸에 대해 "난 네 아빠이자 네 애인이기도 하다"라는 궤변을 쏟아놓기도 했다. 박 씨의 아내이자 수진 씨의 모친 역시 그의 말에 수긍하며 상황을 묵인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친딸 성폭행父, 가족에 선처 요구 “우린 가족이잖니”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친딸이 공개한 휴대폰 메시지를 보면 이 남성은 친딸에게 “엄마 자는데 나 지금 네 방에 가도 돼?”라고 말하고 있고 친딸은 “오지 마세요”라고 답했다.

친딸은 “(아빠가) '너는 아직 어려서 몸이 좋다고, 아빠 애인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살인자랑 다를 게 없는 사람 같다”고 밝혔다



수진 씨는 이날 방송에서 10대 시절부터 내내 아버지의 성폭행에 시달렸고, 15살에 임신까지 해 총 4번의 임신중절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버지의 범행은 수진 씨가 어른이 돼 사회생활할때도 계속됐다. 아버지 박 씨는 계속 딸에게 연락을 하며 직장 앞에 찾아갔고, 딸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그는 "낙태한 아기들이 지금 자랐으면 몇 살쯤 됐을 거다"라며 수진 씨를 심리적으로 고문하기도 했다. 결국 수진 씨는 남동생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고 아빠를 성폭행으로 신고했다.

 

 

(개같은..

거세시켜서 평생 무기징역 때려라..

가족옆에 얼씬도 못하도록)

 


 
푸른거북이님의 다른글보기

깨끗한 게시판 문화를 위해 음란광고, 화상채팅 등 불법 광고를 꼭! 신고해 주세요.
본 게시글이 고객님의 저작권이나 명예훼손 또는 권리를 침해했다면 게시중단 요청서를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포르쉐 안사고 기부 이지혜
2 차태현 폭로 글
3 요즘 대학교 수준
4 42살여자차장도 한마디쓰겠습니다_타게 펌금지
5 펌) 외국남자랑 연애하는게 ㄹㅇ 좋은이유
6 김흥국 뺑소니사건 블랙박스 입수
7 페미니스트 타골하는 서울대생 댓글
8 실시간 다이소 매장 광고 근황.....(펌)
9 택시기사 폭행 사건 처리 현황
10 교촌치킨도 터졌네요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조회순 댓글순 추천순
1 미용실년 미쳤나
2 메갈년들 길거리현장
3 택시기사 폭행
4 GS 결국엔 산소호흡기 떼는군요..
5 불매 계획 벌써떳네 ㄷㄷ..
6 신랑이 연락이 되었습니다.
7 세상이 ㅁㅊ돌아가는건지 내가ㅁㅊ건지 헷갈리는 요즘
 
 
전체 방문순 게시글 댓글순
1/1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인재채용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 소 : (07995)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1 드림타워 11, 12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7-5932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3-서울양천-0470호
대 표 이 사 : 김보배  |  개인정보관리자 : 이은호(privacy@bobaedream.co.kr)
대 표 전 화 : 02-784-2329  |  대 표 팩 스 : 02-6499-2329  |  이 메 일 :bobaedream@bobaedream.co.kr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